경남 합천군의 한 우체통...'기부천사' 또 왔다 갔다
경남 합천군의 한 우체통...'기부천사' 또 왔다 갔다
  • 뉴스팀
  • 승인 2019.05.24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그가 또 왔다 갔다. 조용히 ᆞ아무도 모르게ᆞ경남 합천군 한 우체통에 이름없는 기부천사의 온정이 또 전해져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24일 합천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집배원이 합천읍 한 우체통에서, 받는 사람 주소가 없는 흰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안에는 5만원권 지폐 20장이 들어 있었다.
    이 봉투에는 "개인적인 이익보다 어려운 주위 분들 한번쯤 뒤돌아보는 여유를 가졌어()면 합니다. 얼마 안 되는 금액입니다. 도움이 되었어()"이라고 적힌 노란색 포스트잇 1장도 붙어 있었다.
    군은 기부 방식과 메모 필체 등에 미뤄 2015년부터 관내 우체통을 통해 온정을 보내온 사람과 같은 인물이 또 선행의 손길을 내민 것으로 보고 있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해당 인물은 2015년부터 최근까지 4년가량 관내 우체통 2곳에 총 9차례 5305000원을 남겼다.

봉투에는 매번 "소년·소녀 가장에게 따뜻한 밥 한 끼라도 줄 수 있을지" 등 따뜻한 내용의 메모가 담겨 감동을 더 했다.
군은 앞선 경우와 마찬가지로 성금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창원=옥영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15길 9 (방화동 208)
  • 대표전화 : 02-3394-5406
  • 팩스 : 02-3672-7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득
  • 법인명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제호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02
  • 등록일 : 2018-05-15
  • 발행일 : 2018-05-15
  • 발행인 : 박양규
  • 편집인 : 박양규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cykp1224@naver.com
ND소프트
협력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