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봉 논란속 문재인 대통령, 북유럽 순방차 출국
김원봉 논란속 문재인 대통령, 북유럽 순방차 출국
  • 뉴스팀
  • 승인 2019.06.09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등 6박 8일간의 북유럽 3국 국빈방문을 위해 9일 오후 출국했다. 이번 순방은 혁신성장과 포용국가 비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북유럽 3국과의 협력 확대를 주요 목적으로 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헬기를 이용해 청와대에서 성남 서울공항으로 이동했다. 공항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정의용 국가안보실장·김수현 정책실장·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나와 문 대통령 내외를 환송했다. 정부에서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이 나와 환송했다. 환송 행사에는 마리아 까우꼬 핀란드 대사대리, 베슬러메이 살베슨 노르웨이 대사대리, 엘레노어 칸터 스웨덴 대사대리 등 이번 순방 방문국인 북유럽 3국 대사대리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이 탑승한 공군 1호기(대통령 전용기)는 오후 2시 40분께 이륙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9∼11일 핀란드 헬싱키를 방문한다.문 대통령은 10일 오전(현지시간)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회담을 하고 양해각서 서명식, 공동기자회견을 한다. 같은 날 오후 의회 의장을 면담하고 북유럽 최대 첨단기술 허브인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를 찾는다. 문 대통령은 11일 안티 린네 신임 총리와 회담하는 데 이어 국립묘지 헌화,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핀란드 주요 원로지도자들과 면담을 한 뒤 두 번째 순방국인 노르웨이의 오슬로로 향한다.

문 대통령은 11일부터 13일까지 노르웨이에 머문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공식 환영식, 2차 세계대전 참전비 헌화를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하며, 오슬로 대학에서 열리는 오슬로포럼에서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특히 이 기조연설에서 북미 간 핵 협상 진전 및 남북관계 발전에 대한 새로운 구상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13일 오전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협정 및 양해각서 체결,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오후에는 노르웨이 제2의 도시인 베르겐을 방문, 한국 기업이 건조한 군수지원함에 승선한다.

이어 노르웨이가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인 그리그가 살았던 집을 방문한다. 13일 노르웨이를 떠나 스웨덴으로 이동하는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공식 환영식으로 시작으로 의회 의장 면담 및 의회 연설을 하는 데 이어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 주최 친교 오찬과 국빈만찬에 참석한다. 15일 오전에는 스테판 뢰벤 총리와 회담한 뒤 양해각서를 체결하며, 사회적기업 재단 방문, 문화행사 참석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15길 9 (방화동 208)
  • 대표전화 : 02-3394-5406
  • 팩스 : 02-3672-7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득
  • 법인명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제호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02
  • 등록일 : 2018-05-15
  • 발행일 : 2018-05-15
  • 발행인 : 박양규
  • 편집인 : 박양규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cykp1224@naver.com
ND소프트
협력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