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U-20월드컵 사상 첫 결승행
한국, U-20월드컵 사상 첫 결승행
  • 뉴스팀
  • 승인 2019.06.1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준(앞)이 결승골을 터뜨린 뒤 그라운드를 질주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최준(앞)이 결승골을 터뜨린 뒤 그라운드를 질주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역사를 일궈냈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행이다. 우리나라는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 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

이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지던 중 전반 39분 한국의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막내' 이강인과 '대학생' 최준의 재치 만점 세트피스였다.

에콰도르 진영 중원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에콰도르 선수들이 진영을 제대로 갖추기 직전 이강인이 재빠르게 빠른 땅볼 패스를 찔러줬고, 최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에콰도르 수비진의 허를 찌른 이강인의 센스와 왼쪽 측면 수비자원이지만 오른발을 쓰는 최준의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득점 장면이었다.

결승골을 터트린 최준은 "한국의 첫 결승 진출이다""영광이며 모두가 한 팀이 됐기 때문에 많이 뛸 수 있었다. 역사상 처음이라는 것에 감격스럽다"고 했다. 이어 "저희가 처음 소집됐을 때부터 목표가 우승이었고, 원팀이었다""원팀으로 결승에 올라갈 수 있었다. 아직 경기가 끝나지 않았고 결승이 남았다"고 했다.
정 감독은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운동장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돼 뛴 것 같다""선수들이 이겨낼 거라고 생각했기에 두렵거나 긴장된 게 없었다. 남은 한 경기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우크라이나는 한국과 마찬가지로 U-20 월드컵 결승에 첫 진출한 다크호스다. 앞선 3차례 대회(2001년·2005년·2015년)에서 16강의 한계를 넘지 못했고 2017년에는 예선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올해 대회에서 우크라이나는 조별리그 3경기와 녹다운 토너먼트 3경기를 합쳐 6경기 동안 10득점·3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당 평균 2.5골에 실점은 0.5점으로 막는 '짠물 축구'를 구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15길 9 (방화동 208)
  • 대표전화 : 02-3394-5406
  • 팩스 : 02-3672-7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득
  • 법인명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제호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02
  • 등록일 : 2018-05-15
  • 발행일 : 2018-05-15
  • 발행인 : 박양규
  • 편집인 : 박양규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cykp1224@naver.com
ND소프트
협력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