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만에 영업익 증가...반도체 부진은 '진행형'
삼성전자 3분기만에 영업익 증가...반도체 부진은 '진행형'
  • 뉴스팀
  • 승인 2019.07.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2분기 연속 6조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리며 지지부진한 실적 흐름을 이어갔다.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다운턴(하강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지는 데다 다른 사업 부문도 획기적인 회복의 전기를 찾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당분간은 지난해와 같은 10조원 이상의 분기 흑자는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다만 디스플레이 사업에서 발생한 '일회성 수익' 덕분에 전분기보다는 나아졌고, 하반기 반도체 수요 회복과 스마트폰 사업 수익성 개선 등의 낙관적인 전망이 나오면서 실적이 '바닥'을 친 게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삼성전자는 올 46(2분기) 연결기준 잠정 실적으로 매출 56조원, 영업이익 65천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523900억원)보다 6.9% 늘었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584800억원)에 비해서는 4.2%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1년 전(148700억원)에 비해 무려 56.3% 급감했으나 전분기(62300억원)보다는 4.3%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증가는 지난해 3분기 이후 처음이다.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3분기(175700억원)와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2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7분기 연속 10조원 이상의 흑자를 기록했었다.
그러나 이는 증권사 전망치 평균(6600억원)을 비교적 큰 폭으로 웃돈 것으로, '어닝 서프라이즈(깜짝 실적 상승)'라는 평가도 나왔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날 공시에서 "당기 실적에는 디스플레이 관련 일회성 수익이 포함돼 있다"며 지나친 낙관론을 '경계'했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은 11.6%, 전분기(11.9%)보다 더 떨어졌다. 지난 20163분기(10.9%)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에 1273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305100억원)보다 58.3%나 줄어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서구 금낭화로15길 9 (방화동 208)
  • 대표전화 : 02-3394-5406
  • 팩스 : 02-3672-70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기득
  • 법인명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제호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 등록번호 : 서울 아 05202
  • 등록일 : 2018-05-15
  • 발행일 : 2018-05-15
  • 발행인 : 박양규
  • 편집인 : 박양규
  •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해피와이어뉴스(HAPPY WIRE 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cykp1224@naver.com
ND소프트
협력사 :